SUNGDO NEWS

현재 위치


Link
Published by SungdoGL

CEO 컬럼

10월의 러브레터

Alienus Non Diutius

우리는 더 이상 혼자가 아닙니다(Alone No Longer)

 

요즈음 우리 모두에게 해주고 싶은 말입니다.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가족이 있고 동료가 있고 친구가 있습니다. 더 이상 외로워하거나 절망해서는 안됩니다. 애플에서 쫓겨난 스티브 잡스가 세운 픽사에는 픽사 대학교가 있는데, 이 글은 그 대학 본관 외벽에 쓰여있는 라틴어입니다. 픽사는 토이스토리, 벅스라이프, 몬스터 주식회사 등의 대성공을 거둔 유명한 애니메이션 회사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픽사 대학의 랜디 넬슨 학장은 이 라틴어에 대하여 이렇게 말하였다고 합니다.

 

“함께 실패할 수 있고, 또 함께 실패를 극복할 수도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추구하는 성공 모델의 핵심입니다.

 

예술과 경영은 모두 팀 스포츠와 같습니다. 이것은 협력(Collaboration)이라는 형태로 배우고 일한다는 말로 들립니다. 여기에서 collaboration은 어울림이라고도 번역됩니다. 어울림은 하모니, 조화로움을 상징하며 서로간의 존중과 신뢰, 그리고 경청의 문화입니다.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나 피드백을 고맙게 받아 드리는 건강함이 어울림입니다.

 

요즈음 가장 많이 회자되는 말 중의 하나가 “창조”일 것입니다. 창조란 모든 분야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문제해결을 해나가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경영의 본질은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인데 위대한 기업은 끊임없는 창조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여 생산성의 폭발적인 증대를 가져옵니다. 다음의 질문을 함께 풀어보고자 합니다.

 

지난 일년간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문제 해결을 한 사례가 무엇인가?

나의 창의력을 성장시키기 위하여 나는(우리 부서는) 무엇을 하였는가?

지식을 촉발하고 융합하는 나의 창조지수는 얼마인가?

우리 조직에서 가장 창조력이 높은 직원은 누구인가?

 

인생은 네 개의 전치사(of, for, with, by)에 의하여 결정된다고 신학자 고가르덴(F. Gogarten)이 말하였다고 합니다. 첫째는 누구에 의한 (of) 삶이냐는 것으로 내 삶의 주인이 누구냐는 것이고, 둘째는 무엇을 위해(for) 살 것이냐는 것으로 삶의 목적에 대한 문제이며, 셋째는 누구와 함께(with) 하느냐는 것으로 이는 만남과 관계의 문제이고, 마지막은 무엇에 의해(by) 사느냐는 방법에 대한 문제라고 합니다. 인생은 이 네 전치사에 대한 답으로부터 온다고 합니다.

 

최근의 신문기사에서 노키아의 몰락을 읽었습니다. 노키아는 호수와 숲의 나라 핀란드를 대표하는 기업입니다. 노키아는 한 때 핀란드 수출의 25%, R&D 투자의 35%, 법인세 세수의 23%를 차지한 세계시장의 절대 강자였습니다. 1865년 제지회사로 출발하였으나 1992 CEO에 취임한 요르마 올릴라가 기존 사업을 매각하고 IT분야에 집중하면서 글로벌 IT기업으로 변신하였으며 1998년부터 2011년까지 세계 휴대 전화업계 1위 자리를 14년 연속 차지했습니다 한창 잘 나가던 시절에는 시장점유율이 70%까지 치솟았는데, 며칠 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가 노키아의 휴대사업 부문을 72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로서 한 시대를 풍미한 노키아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많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최고의 인재를 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미 사라졌거나 절체 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이같은 일들이 미국과 유럽 기업들뿐만 아니라 소니, 샤프, 파나소닉, 닌텐도 같은 일본의 명문 기업들에게도 벌어 지고 있습니다. 절대 강자라고 불려왔던 강력한 기업들이 순식간에 나락으로 추락하는 빅뱅의 시대가 온 것입니다.

 

대나무는 아무리 강한 바람이 불어도 절대로 쓰러지지 않습니다. 한 그루의 대나무는 약한 존재이지만 대나무는 홀로 서있지 않고 수많은 대나무가 함께 군락을 이루고 자라 서로의 뿌리가 연결되어 어지간한 바람에 쓰러지지 않습니다. 한사람, 한사람을 보면 나약할 수도 있지만 끈끈한 신뢰의 관계로 서로를 묶어주면 절대로 쓰러지지 않습니다.

 

작자미상이지만 우리가 함께함을 나타내는 시가 있어 소개합니다.

 

바다가 한데 모여
               (지은이 미상)

 

바다가 한데 모여

한 바다가 된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바다가 되겠지

 

나무가 한데 모여

한 나무가 된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나무가 되겠지

 

도끼가 한데 모여

한 도끼가 된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도끼가 되겠지

 

사람이 한데 모여

한 사람이 된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사람이 되겠지

 

큰 사람이 큰 도끼로 큰 나무를 베어서

큰 바다로 쓰러뜨린다면

어마어마하게

큰 물결이 출렁이겠지 

 

 

10월이 되었고 올해도 3개월이 남았습니다. 우리가 함께 비전을 만들고 그 꿈과 소망을 향하여 함께 가고자 합니다. 더욱 큰 용기로 이 가을을 맞이 할 것입니다.

 

김상래

2013-10-08

 

 

모여서 숲이 된다

나무 하나하나 죽이지 않고 숲이 된다

그 숲의 시절로 우리는 간다 

 

                     - 고은 중에서 

 

신고

'CEO 메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의 러브레터> Graphic Business Platform의 탄생  (0) 2014.11.25
6월의 러브레터  (0) 2014.11.25
10월의 러브레터  (0) 2013.12.06
6월의 러브레터  (0) 2013.07.11
4월의 러브레터  (0) 2013.07.11
1월의 러브레터<2013 새해를 맞이하며>  (0) 2013.07.11

티스토리 툴바